Charlie Yang 사진 작가 Photo ESSAY ; 사랑이 있는 곳에 생명이 있다

교민뉴스


 

Charlie Yang 사진 작가 Photo ESSAY ; 사랑이 있는 곳에 생명이 있다

일요시사 0 263 0 0

사랑이 있는 곳에 생명이 있다


누구에게나 주어진 제한된 삶의 기간 동안

선연이든 악연이든 서로 다른 인연으로 만나

저마다의 사랑을 키우고 생명을 잉태시킨다.

양수로 가득찬 최적의 환경, 

자궁속에 둥지를 틀어 엄마의 숨결을 공유하며 성장한다.

모든 생명체의 종속의 번식욕구는 진리.



Where there is love, there is life


During the limited period of life given to anyone

People meet each other through whether good or bad different relationships

They nurture their love and give birth to life.

An optimal environment full of amniotic fluid

Nest in the womb, growing up while sharing the mother's breath.

 The reproductive desire of the subordination of all living creatures is the truth.


19d20de0459dea8f5f3608d5a2f5043f_1652137585_310264.jpg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