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클랜드 제17대 한인회장선거 '홍승필 당선'

교민뉴스


 

오클랜드 제17대 한인회장선거 '홍승필 당선'

일요시사 0 887 0 0

당선 후 첫 방문지는 '시니어 클럽'



오클랜드 한인회는 5월20일(토)제17대 한인회장 선거를 네 군데 투표소를 통해 실시했다.드라마틱한 개표를 통해 기호2번 홍승필 후보가 당선되어 제17대 한인회의 수장이 되었다.투표는 아침 8시부터 시작되었으며,세 곳(동쪽(한인성당), 서부(모닝캄교회), 시티)은 4시에 마감했으며,북쪽과한인회관은 5시에 마감되었고,오후 9시 기준 모든 개표는 마무리됐다.기호2번홍승필 후보는 1,002표,기호1번 조요섭 후보는 874표를 얻어 128표 차이로 홍승필 후보가 제17대 한인회장에 당선되었다.그리고 감사는 기호 2번 고정민 후보가 988표를 얻어 기호 1번 나병희 후보 851표를 누르고 역시 당선되었다.


이날 당선된 홍승필 후보는 당선 발표를 듣자마자 조요섭 후보에게 악수를 청했고,조요섭 후보도악수로 홍 당선인을 축하했다.홍승필 당선인은 당선소감에서 “이번 선거를 위해 많은 분들의 응원이 힘이 되었다고 말하며,선거캠프,선관위원들 그리고 1번 조요섭 후보에게 모두에게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자신을 지지해주고 공약과 비전을 함께 해준 젊은 차세대들에게 감사하다며 많은 힘이 되었고,앞으로 많은 분들의 지지와 신뢰에 보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또한 “교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존중하며 살기 좋은 오클랜드를 만들기 위해 함께 협력하고 겸손한 자세와 마음으로 한인회를 이끌어 가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홍승필 당선인의 주요 공약은첫째,회장임기를 4년에서 다시 2년으로 바꾸겠다는 것이다.두번째는 운영위원회를 통해 투명한 한인회를 운영하겠다는 것이다. (교육,복지, 패밀리,행사,문화 예술 등)다양한 분과를 신설해 각 분과 위원장들과 함께 한인회를 이끌어 가겠다는 내용이다.세번째는 시티에 한인회 사무소를 운영하여 뉴질랜드 키위사회와 더불어 함께 일하는 한인회가 되겠다는 것이다.시티에 한인회 개설은 각 분과 별 활동을 좀더 편리하고 유익하게 운영하기 위한 방법에서 계획된 것이라고 본다.네번째는 한인회관 무료개방이다.교민이라면 누구라도 자신들의 단체활동을 위해 그들이 원하는 목적에 맞게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방하겠다는 것이다.


다섯 번째는 전 연령을 위한 다양한 세미나 정기 개최이다.지금까지는 여러가지 제약으로 인해 쉽게 접근할 수 없었던 한인회관을 다양한 분야의 세미나 중 특히 건강,미용,교육,취업 등과 관련된 세미나를 개최하여교민들에게 더 많은 혜택과 기회를 주며,함께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가겠다는 포부이다.여섯 번째는 모든 한인단체와 커뮤니티의 허브역할을 하는 한인회를 만들겠다는 것이다.


지금까지 뉴질랜드에서 한인단체들이 각자의 위치에서다양한 활동을 최선을 다해 해오고 있는데,이 단체들이 뉴질랜드 정부와 협력하여 더 많은 지원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고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마지막으로는 함께하는 K-festival, 하나되는 한인회다.현재 뉴질랜드에서 가장 큰 아시아 문화 행사로 자리잡아가고 있는 K-festival은 정, 재계인사들과함께하는 큰 행사로 자리잡아 왔지만,그동안 아쉽게도 한인회와는 함께 협력하지 못했으므로 아쉬움이 많았을 것이다.그러므로 앞으로는 한인회와 협업하여 모든 행사를 함께 진행할 계획을 세운 상태이다.6월말 총회를 마치고 나면7월1일부터 제17대 한인회 업무가 시작된다.그동안 수십년 세월을 지내오며 거쳐간 한인회장들은 많은 공약을 쏟아냈고,그 많은 공약을 실천하기도 전에 빈 총알만 쏘아 대다2년을 훌쩍 넘기고 아쉬움만 남긴 채 물러나기 일수였다.하지만,적어도 이번 한인회를 맡게 되는 임원 및 회원들은 조금이라도 다르다는 것을 보여 줬으면 하는 기대가 만만치 않다.


이번 선거를 치르며 다양한 에피소드가 전해져 왔는데,특히,아는 지인분은 차가 없는 연세 드신 분을 모시고 마감시간을 5시로 착각해서 동부 지역 투표장을 찾았는데 시간이 지나 문이 닫혀 아쉽게도 투표를 못하고 발길을 돌려야만 했으며,그곳에 가보니 멀리 두루리 지역에서 온 다른 유권자 역시 차가 밀려 어쩔 수 없이 늦어져서 가까운 동부 투표장을 찾아왔는데 4시가 넘어 이미 닫혀 버린 투표장을 보며 아쉬움을 안고 발길을 돌릴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다.이 말은 곧 그만큼 지면이나 광고를 통해 시간에 대한 홍보가 부족했으며,선거일이 촉박하여 더 많은 유권자를 끌어낼 여유가 없었다는 결론이다.아쉽지만 별 문제없이 선거는 잘 진행되었으며,중도에 개인 사정으로 인해 선관위원장이 교체되는 아쉬움도 있었지만,선관위의 “공정과 원칙”에 준하여 최선을 다해 시스템을 마련하고 준비한 덕택에 그 어느때 보다도 선거를 잘 마칠 수가 있었다.


모든 유권자들은 비가 오락가락 하는 안 좋은 날씨에도 정성과 마음을 다해 투표해 참여했으며,매우 성숙한 모습으로 좋은 결과를 만들어 뉴질랜드오클랜드 한인회의 위상을 올려놓았다.또한 마지막 개표를 앞두고모든 유권자들의 긴장을 완화하기 위해 투표 참가자중 1명을 뽑아 비행기 티켓을 주는 이벤트에서 교민 한명이 한국행 왕복 티켓에 당첨되었으며,카운트다운 식료품을 구입할 수 있는 100불짜리 바우처를 새로운 시스템으로 무작위 추첨하여 단 몇십초만에 50명에게 주는 상품권이벤트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홍승필 당선인(회장)은 5월22일(월)오전에 당선 후 첫 방문지를 브라운스베이에 있는 시니어 클럽(박성규 노인회장)을 방문하여 앞으로 어르신들을 잘 모시겠다는 약속과 함께 미숙하고 부족한 한인회 활동에 좋은 조언과 협조를 잘 부탁한다는 말을 남겼다.


차정향 기자


44cf07e979e862a6df0c23480ead00ea_1684813647_685579.jpg
44cf07e979e862a6df0c23480ead00ea_1684813648_336494.JPG
44cf07e979e862a6df0c23480ead00ea_1684813648_683121.JPG
44cf07e979e862a6df0c23480ead00ea_1684813650_457551.JPG
44cf07e979e862a6df0c23480ead00ea_1684813651_013615.JPG
44cf07e979e862a6df0c23480ead00ea_1684813651_895252.jpg
44cf07e979e862a6df0c23480ead00ea_1684813663_49231.jpg
44cf07e979e862a6df0c23480ead00ea_1684813663_887306.jpg
 


0 Comments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