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 같지 않은 신예 귀한딸들

Star 예감


 

신인 같지 않은 신예 귀한딸들

시사뉴스 0 117

“우린 모두 귀한 자식이죠”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우리는 누구에게나 귀한 자식이고 귀한 딸들입니다.” 트로트 걸그룹 귀한딸들이 데뷔곡을 들고 나왔다.


ⓒ벅스
ⓒ벅스

제목은 ‘싹쓰리(sweep)’. 마지막 사랑이라 생각했던 여자와 모든 걸 다 줄 것만 같았던 남자의 이야기를 담았다.


귀한딸들의 멤버 예지, 가율, 지예는 각자 10년 이상 음악을 해온 싱어송라이터다.


남녀 간 사랑 이야기 ‘싹쓰리’
멤버 3명 각자 10년 이상 음악


소양강처녀 가요제 대상 등 각종 가요제에서 수상한 경력이 있는 예지는 백지영, 장혜진, 거미, 서문탁 등의 가이드 데모 곡과 코러스를 녹음한 바 있다.

가율도 고등학생 시절 각종 노래 대회에서 입상한 이력이 있다. 직접 작사·작곡한 노래가 20곡이 넘는 지예는 보컬과 랩 실력이 출중하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