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nie's Photo ESSAY (71)

문학의 향기


 

Annie's Photo ESSAY (71)

일요시사 0 785

여명을 담는 카메라


캄캄한 밤에 손전등에 의존하여 오른 마운트 루아페후.

어느새 촬영 준비를 완료하더니, 헌팅하러 또 사라진 작가.

새로운 장소에서 더 멋진 작품을 담고 있는지.

여명은 시작됐지만, 카메라 주인은 나타나지를 않는다.

조바심 난 카메라는 초능력을 발휘하여 스스로 해돋이를 담아낸다.

지금 이 순간만은 내가 너의 벗이 되리라.


통기리로 마운틴에서



A dawning camera


Mount Ruapehu climbed with a torch on a dark night.

After he set the camera ready to shoot, he disappeared again, 

looking around for new spots.

Maybe he takes more wonderful photos in a new place.

Dawn begins, but the photographer does not appear yet.

The impatient camera takes the sunrise itself with its super power.

At this moment, I will be your friend.


At Mount Ruapehu, Tongariro National Park


[이 게시물은 일요시사님에 의해 2021-08-30 16:45:26 교민뉴스에서 복사 됨]
0 Comments
포토 제목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