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nie's Photo ESSAY (79)

문학의 향기


 

Annie's Photo ESSAY (79)

일요시사 0 227

은하수에 푹 빠진 작가


또 일요일 퇴근 후 은하수 촬영을 위해 떠난 곳.

작가는 고국에서 예정된 뉴질랜드 은하수 사진 전시회를 앞두고 

막바지 촬영으로 심혈을 기울이니, 그래서 나의 삶은 더 바쁘다.

나는 차 안에서 몇 시간 잠을 이룬 후, 온밤을 새운 작가와 합류하여 은하수를 찍는다.

난 그의 사진 찍는 진지한 모습을 담는 것이 더욱 즐겁다.

새로운 작품을 담아내는 프로 작가를 찍으니 나도 작가인가?


템즈의 오래된 어느 부두에서



The photographer who is overwhelmed by the Milky Way


We left to take photos of the Milky Way after work on Sunday.

Before the exhibition of the New Zealand Milky Way in Korea.

The artist is concentrating on the last extra shots, so he makes my life busier.

After I slept a few hours in the car, I joined the artist who has spent all night under

 the Milky Way.

I am more delighted to capture his beautiful moments in my camera when he is

taking his photos.

Am I a photographer who is shooting the professional artist as he takes his 

new masterpiece?


At an old Wharf in Thames


[이 게시물은 일요시사님에 의해 2021-08-30 16:47:36 교민뉴스에서 복사 됨]
0 Comments
포토 제목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