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nie's Photo ESSAY (80)

문학의 향기


 

Annie's Photo ESSAY (80)

일요시사 0 308

캠퍼밴에서 하루 밤


휴일 오전까지 몇 일째 이어진 비바람 악천후가 작가를 애태우네.

덕분에 나는 모처럼 아침 반나절의 여유를 집에서 만끽했다,

어느새 따스한 햇살이 비추니 캠퍼밴으로 출사 가서 온밤을 새우자고 하네.

캠퍼밴에서 누워 은하수를 기다리는 이 편안함.

오늘은 밤하늘에 유난히 별도 많고 반영도 선명하네

이제 집에 귀가하라고 갑자기 구름이 많은 별을 덮어버리네.

너무나 아름다운 뉴질랜드 밤!


오마하 비치 근방에서



Stay up all night in the motorhome


The artist is restless and worries himself because of bad weather with wind and 

rain for several days.

Thanks to that, I enjoyed a relaxing morning at home.

Unexpectedly, the warm sun shines, he wants to drive there by motorhome and 

stay up all night.

In comfort, I lay and wait for the Milky Way in the motorhome.

There are extraordinary stars and the reflection is clear in the night sky.

Suddenly, the clouds cover up the stars sending us home.

What a beautiful New Zealand’ night!


Near Omaha Beach


[이 게시물은 일요시사님에 의해 2021-08-30 16:48:18 교민뉴스에서 복사 됨]
0 Comments
포토 제목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