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nie's Photo ESSAY (82)

문학의 향기


 

Annie's Photo ESSAY (82)

일요시사 0 218

당신은 누구십니까?


외계인인가요? 아니면 바닷속 인어공주 인가요?

목줄을 길게 찬 아프리카 미인인가요?

성별도 알 수 없는 작품.

아마추어 작가가 창조해낸 아름다운 걸작품.

수중 촬영 연습에 한창인 작가네.

확실한 건 고글 안으로 비쳐 보이는 행복감에 젖어있는 해맑은 미소. 

앞으로는 그대의 인생이 계속 지금 같기를 기도합니다.


오마하 비치에서 



Who are you?


Are you an alien or a mermaid in the sea?

Could you be a beautiful African girl with long neck?

I cannot tell what the sex of this object is. 

A beautiful masterpiece created by an amateur photographer.

Actually, it’s a photographer who practices underwater sea life photography.  

The obvious thing is the bright smile that I can see through the goggles.

I pray that your future life will always be as serene as you appear to be right now.


At Omaha Beach


[이 게시물은 일요시사님에 의해 2021-09-17 15:40:28 교민뉴스에서 복사 됨]
0 Comments
포토 제목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