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건강 :: 안전사고와 응급조치 (Emergency)

건강/병원


 

유아건강 :: 안전사고와 응급조치 (Emergency)

일요시사 0 447

유아건강 :: 안전사고와 응급조치 (Emergency)

뉴질랜드에서 임신부터 초보 엄마, 아빠가 한발짝 성장할 있도록 아기 건강 육아팁을 제공합니다.

 

아이를 키우다보면 예상치 못한 안전사고나 응급상황이 벌어질 있다. 아무리 아기를 보살핀다해도 24시간 아기만 바라볼 있기 없기 때문에 아기 주위 물건이나 상황을 점검하고 아기의 눈높이에서 있는 지혜가 필요하다. 또한 6개월 이전의 아기라도 위험에 대해 확실히 경고해야한다. 응급 상황이 벌어졌을 때는 빠른 대처가 이뤄질 있도록 111 또는 Plunket 전화해 도움을 요청해야한다.

 

아기가 이상한 것을 삼켰을

아기들은 뭐든 쉽게 입으로 가져간다. 아이의 목구멍은 매우 작기 때문에 어른들이 삼킬 있는 음식이 쉽게 걸려 숨이 막힐 있다. 아기 근처에 작거나 입으로 들어갈 있는 물건은 절대 두어서는 안된다. 예를 들어 반지, 실리카겔, 화장품, 비누, 알약, 땅콩, 호두와 같은 견과류 등이 있다. 작은 물건이 아이의 목에 걸려 호흡이 어려운 상황이 벌어지면 엄마들은 매우 당황하게 된다. 평소에 주의해서 물건을 치워놓는 습관을 들이면 이러한 상황을 예방할 있다. 혹여 아기가 물건을 삼켰는데 없다면 며칠 변으로 나올 있어 아기의 변을 확인해보는 것이 좋지만 물건에 따라 전문가의 의견을 들어봐야한다.

이전의 아기가 이물질을 삼켜 막혀 때는 아기를 팔에 올려 놓고 머리와 목을 안정시켜 몸을 60 아래로 향하게 한다. 그리고 손바닥으로 등뒤 어깨의 양쪽 어깻죽지 사이를 네다섯 차례 세고 빠르게 때려 이물질이 나올 있게 한다. 지속적으로 아기가 숨을 쉬지 못하면 이머전시를 불러 병원으로 이동해야한다.

 

아기가 높은 곳에서 떨러졌을

신생아 시기가 지나고 아기가 움직이기 시작하면 침대에서 떨어지는 경우가 흔하게 생길 있다. 또한 어린 아이면 침대 높이를 예측할 없어 그대로 걸어 내려오다 바닥에 꼬꾸라지는 상황이 발생할 있다. 침대에서 떨어지더라도 대게의 경우는 문제가 없다. 아기에게서 별다른 이상이 없다면 너무 걱정하지 말고 우선 지켜볼 있다. 만약

0 Comments
포토 제목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