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투어 호령할 예비스타 3인방

Sports/취미


 

국내 투어 호령할 예비스타 3인방

시사뉴스 0 158

2021시즌을 앞두고 기대되는 신인을 조명해본다. KLPGA에서 가장 기대되는 신인으로는 김재희와 정지유가 꼽힌다. KPGA에 정식 데뷔하는 김민규도 최고의 신예로 불려도 손색이 없다.  


a76666e2e96295a8f18996a078efbddf_1616387256_750378.jpg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는 올 시즌 골프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신인들 중 김재희를 최고의 기대주로 뽑았다. KLPGA는 김재희에 대해 “2021시즌 명실상부한 신인 기대주 1순위로 손꼽히는 김재희는 지난 시즌 드림 투어에서 3승을 기록하며 누적 상금 1억원을 돌파해 상금왕까지 차지했다”고 밝혔다.


기대 만발


김재희는 초등학교 6학년 때 아버지와 함께 골프 연습장을 방문했다가 레슨 프로의 추천으로 골프에 입문했다. 어린 시절부터 골프에 소질을 보인 김재희는 2018년에 국가상비군에 발탁되며 그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2019년에는 국가대표로 활동하며 KLPGA 정규 투어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스’‘하이원리조트 여자 오픈 2019’에 출전해 각각 13위, 15위에 오르는 등 차세대 유망주로서의 면모를 보였다. 김효주, 이정은6, 최혜진, 유해란에 이어 ‘슈퍼 루키’의 계보를 이어갈지 골프계의 관심이 뜨겁다.

김재희는 2019년 11월 열린 ‘KLPGA 2019 정회원 선발전’을 통해 KLPGA에 입회했고, 드림 투어로 직행해 골프 관계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후 개막전인 ‘KLPGA 2020 군산CC 드림 투어 1차전’에서 우승 트로피를 당당하게 들어 올렸다.

김재희는 생애 첫 우승을 기록한 지 채 한 달이 되지 않아 ‘KLPGA 2020 웨스트오션CC 드림 투어 5차전’에서 또 한 번 우승 트로피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해 8월에 열린 ‘KLPGA 2020 한세-휘닉스CC 드림 투어 13차전’에서도 우승을 차지하며 시즌 3승을 기록했다.

나머지 출전 대회에서도 준수한 성적을 선보인 김재희는 2020시즌 드림 투어 누적 상금 1억 원을 돌파하며 상금왕의 자리에 올랐다. 2021시즌 정규 투어 슈퍼 루키의 탄생을 일찌감치 알린 것이다.

올 시즌을 앞두고 제주도에서 훈련한 김재희는 “1월에는 추워서 근력, 체력 운동에 집중했고, 2월에는 라운드를 돌면서 부족한 부분을 점검했다”며 “지난해 드림 투어 상금왕 자격으로 참가했던 대상 시상식서 받은 느낌을 아직까지 잊을 수가 없다. 그래서 연말에 열릴 대상 시상식에 참석할 수 있도록 우승이나 신인상 수상을 올 시즌 목표로 삼고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박인비를 롤모델로 꼽은 김재희는 “대회에서 가끔 심리적으로 흔들릴 때가 있는데, 강한 멘털에서 나오는 박인비 프로님의 의연함을 닮고 싶어 롤모델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말 많은 분들께서 기대를 해주고 계시는데, 그 기대감 덕분에 좀 더 의욕적이고 열심히 연습하고 있다. 응원해주시고 기대해주시는 많은 분들에게 멋진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테니 따뜻한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당찬 바람도 전했다.

KLPGA 정규 투어에 데뷔하는 정지유 역시 관심의 대상이다. KLPGA는 월간 소식지인 2월호는 ‘스타 클로즈업’ 코너에서 그녀의 매력을 상세히 소개했다.

KPGA·KLPGA 출정 앞두고 당찬 출사표
김재희, 드림투어 평정한 차세대 거물 


열여덟이라는 다소 늦은 나이에 부모님의 권유로 골프를 시작한 정지유는 남들보다 늦게 시작한 만큼 연습을 게을리하지 않았다. 2015년 KLPGA에 입회한 뒤 5년 동안 드림 투어에서 활약하며 정규 투어의 꿈을 키웠다.

그리고 지난 2019년 열린 ‘KLPGA 2020 정규투어 시드 순위전’에서 50위를 기록하며 그토록 바라던 정규 투어 무대에 설 수 있는 자격을 얻었다. 비록 일부 대회에 출전할 수 있는 자격이지만, 드림 투어와 정규 투어를 병행하며 가장 바쁜 시즌을 보냈다.

특히 지난해 6월에 열린 KLPGA 2020 무안CC 올포유 드림 투어 6차전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는 등 절정의 샷감을 이어가다 KLPGA 2020 웨스트오션CC 드림 투어 9차전에서 마침내 우승했다. 우승과 함께 드림 투어 상금순위 6위로 정규 투어 시드 확보에도 성공했다.

수려한 외모에 실력까지 갖춰 이미 골프계에서 스타성을 인정받았던 정지유는 하나금융그룹의 메인 협찬도 받게 됐다. 또한 크리스에프앤씨의 마스터바니에디션과 의류 후원 계약을 맺었다.

올 시즌 활약을 예고한 정지유는 를 통해 “지난 시즌 우승컵과 정규투어 시드를 얻어 돼 만족스러웠다. 올 시즌에는 시드를 유지하는 것이 목표인 만큼, 겨울 동안 체력을 올리는 데 주력해서 많은 분들의 기대에 부응할 만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지난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 투어 ‘신예’로서 10대 돌풍을 이끈 김민규도 정식 데뷔를 앞두고 있다. 김민규는 2015년 역대 최연소로 국가대표로 선발된 유망주였다. 2017년 유러피언 투어로 무대를 옮긴 김민규는, 2018년 유러피언 투어 2부 투어격인 챌린지 투어 ‘D+D 레알 체코 챌린지’에서 역대 챌린지 투어 최연소(17세 64일) 우승 기록을 세웠다.

정지유 “롤모델은 박인비”
김민규 “데뷔 첫 승 목표”


2018년 KPGA 준회원자격을 획득한 김민규는 2019년 KPGA 정회원 자격을 획득했다.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유러피언 투어 출전이 어려워지자 코리안 투어로 유턴했다.

시드가 없던 그는 월요예선을 거쳐 참가한 ‘KPGA 군산CC 오픈’에서 깜짝 준우승을 차지했다. 직전 대회 5위 이내 선수에게 다음 대회 출전권이 주어지는 원칙에 따라 ‘KPGA 오픈 with 솔라고CC’에 나서 또다시 준우승을 차지했다.

2개 대회 연속 준우승으로 10대 돌풍을 일으킨 그는 코리안 투어 기대주로 우뚝 섰다. 총 7개 대회에서 준우승 2회를 포함해 5번의 컷 통과에 성공한 그는, 제네시스 상금 순위 22위(1억3689만9128원)에 올라 올해 투어 시드를 획득했다.

김민규는 “지난해 많은 것을 배웠고 자신감도 크게 얻었다”며 시즌을 돌아봤다. 이어 “시드를 갖고 있지 않다 보니 참가하게 되는 매 대회가 소중한 기회였다. 하지만 중요한 기회를 맞이했을 때 흐름을 이어가지 못했다. 아이언샷은 정교했지만 일명 ‘클러치 퍼트’가 부족했다”고 자평했다.

정식 데뷔전을 앞둔 김민규는 지난해 아쉬웠던 퍼트 다듬기에 한창이다. 그는 “현재 제주도에서 전지훈련에 임하고 있다. 5~6m 거리 퍼트의 정확성을 높이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며 “티샷의 정확성 향상, 체력 증진에도 힘쓰고 있다”고 밝혔다.

유망주


김민규는 “어린 시절 TV 중계와 대회 현장 갤러리로 지켜보던 무대에 데뷔하게 돼 의미가 남다르다. 한 단계 더 성장한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며 “우승을 통해 지난해 준우승의 한을 풀고 싶다”고 피력했다

자료제공 : 월간골프
[이 게시물은 일요시사님에 의해 2021-03-27 16:54:50 한국뉴스에서 복사 됨]
0 Comments
포토 제목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