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사성어; 사면초가 / 四面楚歌

교육


 

고사성어; 사면초가 / 四面楚歌

일요시사 0 40

넉 四, 앞 면/낯 面, 나라 楚, 노래 歌


풀이: 사방이 모두 적으로 둘러싸여 어느 누구의 도움도 받을 수 없는 고립된 상태를 

나타내는 말이다.



중국 초나라 왕은 항우였고 한나라 왕은 유방이었습니다. 진시황을 쓰러뜨린 이 두사람은 중국 천하를 놓고 싸웠지요. 처음에는 초나라의 항우가 우세했습니다. 그러나 자만에 빠져 있던 항우는 유방의 군사에게 밀리더니 마침내는 해하라는 곳에서 한나라 유방의 군사에게 완전히 포위 당하고 말았지요.


항우의 군사를 포위한 유방의 진영에서는 사기가 치솟았습니다. 이와 반대로 항우의 진영에서는 사기가 땅바닥에 떨어졌지요. 그런데 이게 웬일입니까? 밤만 되면 사방에서 초나라 노래가 들려오는 것입니다. 초나라 군사들은 고향 생각에 젖어 눈물을 흘렸습니다. 그러다가는 고향으로 도망치는 군사들이 많았습니다.


이 사실이 항우에게 보고 되었습니다.


"우리가 졌다. 한나라에게 졌어! 하늘은 우리를 버리신 것이 틀림없어."


항우는 깊이 탄식했다고 합니다.


이처럼 밤마다 초나라 노래를 부른 것은 유방의 한나라 군사들이었고, 그런 작전을 편 사람은 유방의 부하인 장량 참모였답니다. 일종의 심리 작전이었지요.


이 싸움에서 이긴 유방은 한나라를 더욱 굳건히 하였고 천하를 통일했습니다. 싸움에 진 항우는 자살하고 말았답니다.


이 이야기는 <<사기>> <항우본기>에 있습니다. 요즈음에도 '사방을 모두 적이 에워싸고 있어서 완전 고립 상태에 있는 경우'를 가르켜 '사면초가'가 되었다고 흔히 표현합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