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사성어 ; 수어지교/水魚之交

교육


 

고사성어 ; 수어지교/水魚之交

일요시사 0 465

물 水, 고기 魚, 갈 之, 사귈 交


풀이: 물고기가 물에 있어어야 살 수 있는 것처럼, 부부는 서로 끊으려야 끊을 수 없는 

친밀한 사이임을 뜻한다. 변하지 않은 깊은 우정에도 쓰인다.



삼국시대에 촉나라 황제 유비가 초가집에 숨어사는 제갈량을 세번씩이나 찾아가 군사(작전참모)로 와 달라고 부탁하였습니다.


제갈량의 재주가 너무 비범하여 유비는 매우 감탄했습니다. 제갈량도 유비가 융숭한 대접을 해주니간 만족했습니다. 비록 유비의 나이가 제갈량보다 많았지만 제갈량을 스승으로 모셨습니다, 밥을 먹을 때나 잠을 잘 때에도 항상 함께 있었습니다.


이것을 본 관우와 장비는 몹시 화가 났습니다. 자신들은 유비 밑에서 용맹을 떨쳤을 뿐만 아니라 서로 의형제를 맞은 사이였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누구보다도 대우를 받아야 할 사람은 자신들인데도 제갈량이 더 후한 대접을 받고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관우와 장비는 마침내 유비에게 항의를 했습니다.


"제갈량이 아무리 재주가 있다고는 하지만 너무 지나치시지 않습니까?"


이러한 항의에 유비는 다음과 같이 말하면서 두 사람을 달랬다고 합니다.


"내가 제갈량을 얻게 된 것은 마치 물고기가 물을 얻은 격이네. 그러니 그런 말 다시는 꺼내지 말게."


<<삼국지>> <촉지>에 나오는 이 이야기는 임금과 신하 사이가 아주 친밀한 사이일 경우 이 '수어지고'란 말을 많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